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셋째 수여
(The Third Bestowal)
   
 

 

P.1312:2, 119:3.1 구원자별에 있는 최고 회의는 61번 별자리, 87번 체계, 217번 혹성에서, 그들을 돕도록 한 물질 아들을 급파해 달라는 생명 운반자들의 요청에 대한 심의를 막 마쳤다. 이제 이 혹성은 또 다른 체계 군주가 잘못에 빠진, 생명이 거하는 세계들의 체계에 자리잡고 있었는데, 그것은 그 때까지 온 네바돈에서 그러한 두 번째 반란이었다.

P.1312:3, 119:3.2 미가엘의 요청을 받고 나서, 이 혹성 생명 운반자들의 탄원에 대한 행위는 이마누엘이 고려하고 그에 대한 보고가 있을 때까지 연기되었다. 이것은 불규칙한 과정이었고, 우리 모두가 무언가 특별한 것을 어떻게 기대하였는가 나는 잘 기억한다. 우리는 불안 속에 오래 있지 않았다. 미가엘이 나서서 우주의 지휘를 이마누엘의 손에 맡겼고, 한편 천상 세력의 지휘를 가브리엘에게 맡겼으며, 이렇게 행정 책임을 처리하고 나서 그는 우주 어머니 영에게 작별을 알리고, 앞서 두 경우에 했던 것과 똑같이, 구원자별의 파송하는 들로부터 사라졌다.


119:3.3 기대하는 바와 같이, 그 뒤 사흘 째, 아무 발표 없이, 61번 별자리, 87번 체계의 본부 세계에, 2품 천사 혼자의 수행을 받고서, 한 낯선 물질 아들이 나타났는데, 그는 유버르사의 옛적부터 늘 계신 이들의 승인을 받고, 구원자별의 이마누엘의 인가를 받았다. 즉시, 체계 군주 대리는 새롭고 신비스러운 이 물질 아들을 217번 세계의 혹성 영주 대리로 임명했으며, 이 임명은 당장에 61번 별자리 최고자들의 확인을 받았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