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천사의 운명
(seraphic destiny)
 

 

39:8.1 (440.3) 세라핌들은 지역 우주에 기원이 있으며, 더러는 그들이 출생한 바로 이 영역에서 봉사하는 운명에 도달한다. 선임 천사장들의 도움과 조언을 받고서 어떤 세라핌은 찬란한 저녁별이 되어 높은 임무로 승급될 수도 있고, 한편 더러는 저녁별과 동격인 밝혀지지 않은 지위와 봉사에 도달하기도 한다. 지역 우주 운명을 가진 또 다른 모험을 시도해도 좋지만, 천사별은 언제나 모든 천사의 영원한 목표로 남는다. 천사별은 천사에게 파라다이스와 신에 도달하는 문턱이며, 시간 세계의 봉사로부터 영원 속에 고귀한 근무에 이르는 사이의 과도기 구체이다.


39:8.3 (440.5) 1. 개인 자격으로, 하늘 예술가나, 법률 고문이나 또는 하늘 기록자로서 특화된 근무에서 완전하게 됨으로, 파라다이스의 천사 거처에 입국 허가를 받는 것. 파라다이스 동반자가 되고, 이렇게 만물의 중심에 이르고 나서, 아마도 천사 계급 및 다른 자들에게 영원한 봉사자와 고문이 되는 것.

39:8.4 (440.6) 2. 천사별로 호출받는 것. 어떤 조건 하에서, 세라핌은 하늘로부터 오라고 명령을 받는다. 다른 상황에, 천사들은 때때로 사람보다 파라다이스에 이르는 데 시간이 훨씬 덜 걸린다. 그러나 어떤 천사 한 쌍이라도, 아무리 적성이 있어도, 그들은 천사별이나 다른 데로 출발을 개시할 수 없다. 성공한 운명 수호자들 외에 아무도, 진화로 승천하는 점진적 행로를 거쳐서 파라다이스로 나아가는 것을 확신할 수 없다. 모든 다른 천사는 그들에게 하늘로 출두하라고 명하는 호출장을 가지고 오는 3차 상천사인 파라다이스 사자가 도착하기를 참을성 있게 기다려야 한다.
39:8.5 (440.7) 3. 진화하는 필사자의 기법을 이용하여 파라다이스에 도달하는 것. 시간 세계의 일생에서 세라핌의 최상의 선택은 수호 천사의 자리이며, 그렇게 그들이 최종의 생애에 도달하고, 천사로 근무하는 영원한 구체로 배치될 자격을 갖추게 된다. 시간 세계의 아이를 그렇게 몸소 안내하는 자를 운명 수호자라고 부르며, 그것은 신성한 운명을 따르는 길에서 필사 인간을 지키고, 그렇게 함으로 자신의 높은 운명을 그들이 결정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 Top